베일 벗은 애플 AI…’시리’ 기능 위해 오픈AI와 파트너십

베일 벗은 애플 AI…’시리’ 기능 위해 오픈AI와 파트너십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애플이 자체 인공지능(AI) 시스템인 ‘애플 인텔리전스(Apple Intelligence)’를 공개했다.

10일(현지시각) CNBC 등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오전 10시(한국시각 11일 오전 2시) 개막한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24에서 홍보 영상을 통해 애플 인텔리전스로 불리는 AI 시스템을 대중에 선보였다.

애플 인텔리전스는 온디바이스(내장형) AI와 클라우드(가상저장공간) AI를 결합한 하이브리드형으로 알려졌다.

애플이 내놓은 AI의 핵심은 이른바 음성 비서 ‘시리’의 업그레이드다.

앞으로 사용자는 메일, 메모 등에 적은 글을 AI로 교정·요약을 받을 수 있고, 통화 녹음 내용을 요약본으로 받을 수 있다. 이 밖에 사용자가 촬영한 사진 또는 동영상의 AI 편집도 가능해진다.

개별 검색도 쉬어진다. 시리는 당신이 그 기능이 무엇인지 정확히 이해하지 못하더라도 애플 기기를 사용하는 방법에 관한 “수천 개의 질문에 답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애플은 AI 기능 강화를 위해 챗GPT를 개발한 오픈 AI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시리는 오픈 AI 챗GPT와 결합해 애플 앱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애플은 AI가 구동되는 과정에서 개인정보가 침해받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는 이날 기조연설에서 인공 지능을 넘어 개인 지능으로의 사생활 보호와 개인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크레이그 페더리기 AI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담당 수석 부사장은 “애플은 오랫동안 이 순간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애플 인텔리전스는 iOS, 아이패드OS, 맥OS를 통해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더리기는 “애플 기기 사용의 핵심에 생성 모델을 배치하면서 개인정보도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