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용, 베테랑 제물로 재도약 기틀 마련할까?

박준용, 베테랑 제물로 재도약 기틀 마련할까?

 
다음 달 21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펙스에서 있을 ‘UFC 파이트 나이트: 베가스 94’대회에 대한 국내 격투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무려 4명의 코리안 파이터들이 출격하기 때문이다. ‘아이언 터틀’ 박준용(33‧코리안탑팀), ‘코리안타이거’ 이정영(29‧쎈짐), ‘코리안 슈퍼보이’ 최두호(33‧팀매드), ‘스팅’ 최승우(32‧코리안좀비MMA) 등이 그들로 하나같이 화끈한 파이팅 스타일로 상당한 인기를 끌고있다는 공통점이 돋보인다.

박준용(17승 6패)은 한국계 미국인 파이터 브래드 타바레스(36‧미국)와 미들급(83.9kg) ‘코리안 더비’를 벌인다. 현재 그는 코리안 파이터 중 가장 UFC 톱15 랭킹에 가깝다. 지난해 12월 ‘세르지파누’ 안드레 무니즈(34‧브라질)에게 스플릿 판정패하며 랭킹 진입에는 실패했지만 다수의 언론은 박준용이 이겼다고 평가했을 정도로 좋은 경기력을 펼쳤다.

어쨌든 패배는 패배다. 박준용은 4연승 중이었고 무니즈는 2연패 중이었다는 점에서 아쉬운 결과였다. 하지만 UFC 데뷔 이래 10경기에서 7승 3패를 기록중인지라 여전히 체급 내에서는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무엇보다 아직까지 옥타곤 무대 포함 연패가 한 번도 없는지라 타바레스를 상대로도 꾸준한 경기력을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된다.

펀처 스타일이기는 하지만 박준용은 다양한 방식으로 승리를 만들 수 있는 선수다. 통산 17승을 넉아웃 5회(29%), 서브미션 6회(35%), 판정 6회(35%)로 고르게 가져간 것이 이를 입증한다. 박준용을 대표하는 주무기는 잽이다. 날카로운 잽으로 기선을 잡아가다가 상대방이 잽 싸움에서 밀리게 되면 기회를 봐서 원투를 날리는 게 주 패턴이다.

전체 내용보기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