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마크롱 “우크라 외면 않을 것…이스라엘 인질 구출 환영”

바이든·마크롱 “우크라 외면 않을 것…이스라엘 인질 구출 환영”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8일(현지시각) 회담에서 우크라이나와 지원에 대한 입장을 확인했다. 중동 정세 등에 대한 정치적 협력 등을 계획했다.

폴리티코, AFP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를 국빈 방문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마크롱 대통령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성명을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서 멈추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다”며 “유럽 전체가 위협 받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내버려두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우크라이나와 함께 굳건히 서 있다”며 “우리는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세계 최대 강국 대통령으로서 유럽인을 좋아하고 존중하는 파트터로서 충심을 보여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서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에게 억류됐던 인질 4명을 구출한 데 대해서도 환영 입장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에 있는 가족의 품으로 무사히 돌아간 인질 4명의 구출을 환영한다는 마크롱 대통령의 발언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가자지구 휴전안에 대해 지지를 표명했다.

CNN은 미국과 프랑스의 관계가 바이든 행정부 초기 보다 크게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 소통보좌관은 지난 7일 기자들에게 바이든 대통령과 마크롱 대통령이 “따뜻하고 가까운 관계를 맺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