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오픈AI 탑재한 애플 기기, 내 회사서 금지”

머스크 “오픈AI 탑재한 애플 기기, 내 회사서 금지”

[서울=뉴시스]박은영 인턴 기자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애플이 자사 제품 내 챗GPT 탑재를 발표하자 거센 반감을 드러냈다.

머스크는 10일(현지시각)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애플이 OS(운영체제) 수준에서 오픈AI를 통합하면 회사에서 애플 기기 사용을 금지할 것”이라며 “이는 용납할 수 없는 보안 위반”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방문자들은 (회사의) 문 앞에서 애플 기기를 확인받아야 하며, 이 기기들은 패러데이 케이지(외부의 정전기장을 차단하는 도체 상자)에 보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열린 세계 개발자 회의(WWDC24)에서 IOS18 등에 인공지능(AI) 기능을 대거 탑재한다고 밝혔다. 애플은 개인화 AI 기능인 ‘애플 인텔리전스’를 소개하면서 자체 음성 비서 ‘시리(Siri)’에 오픈AI의 생성형 AI인 챗GPT를 탑재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애플은 “애플 기기 사용의 핵심에 생성 모델을 배치하면서 개인정보도 보호할 것”이라며 AI가 구동되는 과정에서 개인정보가 침해받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머스크는 “애플이 자체 AI를 만들 만큼 똑똑하지도 않으면서 어떻게든 오픈AI가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보호한다고 보장하는 것은 터무니없다”고 지적했다.

또 “애플이 사용자의 데이터를 오픈AI에 넘겨주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알 수 없다”며 “그들은 당신을 배신하고 팔아넘기는 것”(They’re selling you down the river)이라고 비판했다.

머스크는 오픈AI의 영리사업, 챗GPT의 정치적 편향성 등을 강도 높게 비판해 왔다.

머스크는 2015년 오픈AI CEO인 샘 올트먼 등과 함께 오픈AI를 공동 설립했으나, 2018년 테슬라의 AI 연구에 따른 이해충돌 등으로 오픈AI 이사직을 사임하고 투자 지분을 모두 처분했다.

지난해 오픈AI에 맞서 직접 스타트업 xAI를 설립했으며, 지난 2월에는 오픈AI를 상대로 영리가 아닌 인류의 이익을 위해 AI를 개발하겠다는 원래 사명을 저버렸다며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ey2001@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