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우크라 훈련 교관 파견 임박”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우크라 훈련 교관 파견 임박”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7일(현지시각) 서방국들이 우크라이나에 군사 훈련 교관을 파견하기로 합의했으며 구체적 계획이 수일 내에 확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에서 그같이 밝혔다고 미 워싱턴포스트(WP)가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안에서 훈련해 달라는 우크라이나의 요청이 “정당하며” 일부 협력국들이 “이미 동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수일 내로 최대한 많은 나라들이 참여하도록 확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쟁 초기부터 미국과 독일 등 일부 서방국들은 전쟁에 깊숙이 개입하는 것을 꺼려왔다. 그러나 2년이 넘으면서 금지선이 계속 옮겨지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전쟁 확산 우려를 기우로 치부했다. 그는 “군대를 파견하는 것이 아니다…유럽 군인들이 전선으로 가지 않는다. 우크라이나의 영토 주권을 인정하는 것”이라면서 “누구도 러시아의 도발이나 위협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