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우크라 요원 5명 구금…흑해함대 고위 장교·비행장 등 인프라 테러 계획”

러 “우크라 요원 5명 구금…흑해함대 고위 장교·비행장 등 인프라 테러 계획”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은 크림반도 세바스토폴에서 러시아군에 대한 테러 공격을 준비하고 있던 우크라이나 요원들을 적발했다고 러시아 매체 RBC가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FSB에 따르면 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체포된 우크라이나 요원은 5명으로, 흑해 함대의 군인과 지역 인프라 시설에 대한 테러 공격을 계획했다.

공격 대상은 세바스토폴에 있는 흑해함대 장교, 군사, 운송·에너지 시설이었으며, 특히 세바스토폴 북쪽 카차 마을의 비행장도 공격 대상에 포함됐다고 한다.

FSB는 “보안 당국은 우크라이나 헤군과 조종사 등 5명을 구금했다”며 이들은 자포리자 지역에서 우크라이나 국방부의 정보국과 우크라이나 보안국이 왓츠앱 메신저 등을 통해 모집했으며, 요원들은 서로를 알지 못하는 사이라고 전했다.

FSB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요원들은 우편 등을 통해 받은 폭발 장치와 무기를 은신처에 숨기고, 공격대상 좌표를 우크라이나에 보냈다.

주로 러시아 군대와 군함의 위치나 군사 장비 이동에 관한 데이터를 우크라이나로 전송했으며, 일부 요원은 이에 따른 금전적 보상을 받기도 했다. 다른 요원은 흑해함대의 고위 장교를 암살하는 임무를 부여받고 두 개의 즉석 폭발장치가 포함된 관련 장비를 전달받았다고 FSB가 전했다.

FSB는 수색 과정에서 우크라이나 요원들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급조 폭발 장치 3개, 무게가 약 5㎏의 영국산 폭발물, TNT 폭약 600g 등을 발견, 압수했다.

우크라이나 요원에 대한 형사재판이 시작될 경우 이들은 러시아에서 종신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RBC가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