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 “위식도역류신약 ‘펙수클루’, 누적매출 1000억 돌파”

대웅 “위식도역류신약 ‘펙수클루’, 누적매출 1000억 돌파”

[서울=뉴시스]황재희 기자 = 국내 제약사 대웅제약의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클루’가 매출 1000억 원을 넘었다.

대웅제약은 펙수클루가 지난 5월 기준 누적 매출 1020억 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국산 34호 신약 펙수클루는 대웅제약이 2008년부터 13년 간 개발해 2022년 7월 출시한 P-CAB(칼륨 경쟁적 위산분비억제제) 제제다. 현재 적응증으로는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급성위염 및 만성위염 위점막 병변 개선이 있다.

출시 5개월 만에 누적 매출 100억 원, 2023년 9월에는 출시 1년 3개월 만에 누적 매출 500억 원을 넘겼다. 올해 5월에는 출시 2년이 채 안된 시점에 매출 1000억 원을 달성했다.

P-CAB 제제는 기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인 PPI(프로톤펌프저해제)의 느린 약효 발현, 식이 영향 등을 개선해 빠르고 안정적으로 위산 분비를 억제하는 것이 특징이다.

P-CAB이 기존 치료제 대비 편하고 빠른 효과를 낼 수 있는 이유는 프로톤 펌프 작용 방식이 다르기 때문이다. 프로톤 펌프는 위산이 분비되는 통로다. P-CAB은 이 통로를 막아 위산의 과다분비를 막는다.

또 위산과 만나야만 활성화되는 PPI와 달리 스스로 활성화되기 때문에 식사와 상관없이 복용이 가능하며, 위산 노출에도 쉽게 분해되지 않을 정도로 생존력이 강해 약효 지속 시간이 길다.

대웅제약은 펙수클루 특장점을 바탕으로 적응증 확대 및 제형 개발 등을 통해 ‘1품 1조’ 달성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현재 헬리코박터 파일로리(Helicobacter pylori, HP) 제균을 위한 항생제 병용요법,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NERD) 치료 후 유지 요법 등 적응증 확대 및 주사 제형 등을 개발 중”이라며 “지난 4월부터 공동판매 중인 종근당과의 협업과 연내 위염 적응증 급여 확대로 더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웅제약 이창재 대표는 “펙수클루는 우수한 약효, 탄탄한 임상 근거 등을 기반으로 P-CAB 시장에서 독보적인 성장세를 이어왔다”며 “”앞으로도 종근당과의 협업과 적응증 및 급여 확대 등을 통해 2030년까지 국내 매출 3000억 원, 글로벌 매출 7000억 원 달성과 함께 ‘1품 1조’ 비전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ee@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