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 대회 4연패 도전’ 박민지, KLPGA 셀트리온 마스터즈 첫날 선두

‘단일 대회 4연패 도전’ 박민지, KLPGA 셀트리온 마스터즈 첫날 선두

[서울=뉴시스]박윤서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통산 18승의 박민지가 KLPGA 투어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총상금 12억원) 첫날 선두에 등극했다.

박민지는 7일 강원도 양양 설해원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9개, 보기 1개를 묶어 8언더파 64타를 쳤다.

2위(5언더파 67타) 고지우에 3타 차 앞선 1위 박민지는 이번 대회에서 KLPGA 투어 사상 처음으로 단일 대회 4연패에 도전한다.

단일 대회 4연패는 고(故) 구옥희 전 KLPGA 회장과 박세리, 강수연, 김해림(이상 단일 대회 3연패)도 이루지 못한 역사적인 대기록이다.

경기 후 박민지는 KLPGA를 통해 “전반부터 기회는 잘 살리고 위기는 잘 막으면서 좋은 점수로 경기를 끌고 갔다. 이후 오히려 더 편하게 경기했더니 코스 레코드 타이기록(2023년 정윤지)까지 만들 수 있어서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내일 비바람이 조금 부는 것 같다. 차근차근 경기하다 보면 이 코스에서 잘 친 좋은 경험이 많기 때문에 4연패를 할 수 있을 것이다. 우승 공약이 있는 데 꼭 이루고 싶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올해 3승으로 상금, 대상 포인트 모두 1위에 오르며 박민지의 대항마로 꼽힌 이예원은 4언더파 68타를 기록하며 황유민, 전예성, 유현조 등과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시즌 2승을 노리는 배소현과 김재희는 나란히 공동 13위(이상 3언더파 69타)에 이름을 올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donotforget@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