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혼조 마감…애플 장중 7% 이상 급등

뉴욕증시 혼조 마감…애플 장중 7% 이상 급등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11일(현지시각) 뉴욕 증시는 애플 주가 급등 및 이로 인한 부수 효과로 일부 지수가 오르며 혼조 마감했다.

마켓워치와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20.62포인트(0.31%) 하락한 3만8747.42에 마감됐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14.53포인트(0.27%) 오른 5375.32에 장을 마쳤고, 기술주 중심 나스닥은 151.02포인트(0.88%) 올라 1만7343.55에 마감했다.

이날 장에서는 전날 첫 인공지능(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를 공개한 애플의 주가가 크게 올랐다. 애플 주가는 장중 무려 7.26% 급등, 주당 207.15달러를 기록했다.

CNBC는 그간 주식 시장을 이끌어온 AI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 매매로 수익을 실현한 투자자들이 새로운 AI 주자로써 애플에 눈을 돌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날은 미국 기준금리를 결정할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이틀에 걸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첫날이기도 했다. CNBC는 일부 경기 둔화 조짐이 있지만 금리 인하 결정을 끌어내기에는 충분하지 않다는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JP모건 주식 전략 담당인 마르코 콜라노비츠는 CNBC에 “올해 (연준의 정책) 완화 전망이 약해지고 있다”라며 “현재로서는 11월은 돼야 첫 금리 인하가 있으리라고 예상한다”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