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판곤-신태용-김상식, 누가 ‘제 2의 박항서’ 될까

동남아 해외무대에서 월드컵 도전의 꿈을 이어가고 있는 ‘한국인 지도자’들이 3차예선 진출 티켓을 놓고 피할 수 없는 최후의 경쟁을 펼친다. 김판곤 감독이 이끄는 말레이시아는 마지막 경기에서 기적의 대역전극을 노리고 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와 김상식 감독의 베트남은, 오직 살아남기 위해 서로를 탈락시켜야만 한다.
 
김판곤 감독은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 선임위원장에서 물러난 이후, 2022년부터 말레이시아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아왔다. 김판곤 감독은 2022년 동남아시아 축구 선수권 대회 4강진출, 2023 카타르 AFC 아시안컵에서 16년만의 본선진출이라는 성과를 올렸다. 아시안컵에서는 비록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지만 최종전인 최약체라는 예상을 깨고, 클린스만이 지휘하던 모국이자 우승후보인 한국과 난타전 끝에 3-3 무승부를 거두는 이변을 연출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판곤호는 아시안컵 이후로 재개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는 부진한 모습이다. 첫 2연승으로 순조롭게 출발할때만 해도 3차예선 진출이 무난해 보였으나, 아시안컵 종료 이후 재개된 3·4차전에서 오만에게 두 번 연속 0-2 완패를 당하며 키르키스스탄에게 추월당했다. 특히 지난 7일 원정으로 치른 키르키스스탄과의 단두대 매치에서 1-1로 비기며 승점차를 좁히지 못한 게 뼈아팠다.
 
현재 말레이시아는 2차예선에 D조에서 D조에서 2승 1무 2패(승점 7)로 조 3위에 위치해 있다. 2차 예선은 각 조 2위까지 3차 예선에 진출한다. D조는 오만(승점 12)이 최소한 조 2위를 확보하면서 가장 먼저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했다.
 
남은 조 2위를 두고 키르기스스탄(승점 10)을 말레이시아가 3점차로 뒤쫓고 있는 구도다. 말레이시아는 최하위 대만을 홈으로 불러들여 치르는 최종전에서 승리하고, 키르기스스탄이 오만에게 패하면 동률이 된다. 하지만 문제는 골득실이다.
 
전체 내용보기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