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바둑 천재소녀’ 스미레 3단, 한국 이적 후 첫 우승

‘日바둑 천재소녀’ 스미레 3단, 한국 이적 후 첫 우승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일본의 ‘바둑 신동’ 나카무라 스미레(仲邑菫·15) 3단이 한국 이적 이후 첫 우승컵을 안았다.

나카무라는 10일 전북 남원시 계백한옥에서 열린 제7회 국제바둑춘향 선발대회 프로춘향부 결승에서 오유진 9단에게 232수 만에 백 불계승했다.

이로써 나카무라는 한국 이적 후 처음으로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일본 프로기사가 한국으로 이적한 건 나카무라가 처음으로, 지난 3월부터 한국기원 객원기사로 활동 중이다.

국제바둑춘향 선발대회는 그동안 아마추어에게만 출전 기회를 부여했으나, 올해부터 프로춘향부를 신설해 프로에게도 문호를 개방했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기원 소속 여자 프로기사 32명이 출전해 첫 우승을 다퉜다. 국제바둑춘향 선발대회는 한국기원이 주최하는 공식대회는 아니지만 랭킹 2위 김은지 9단, 4위 오유진 9단 등 상위 랭커들도 대거 참가해 열띤 경쟁을 펼쳤다.

지난 8~9일 치열한 경합 끝에 오유진과 나카무라의 결승이 성사됐다. 오유진은 32강에서 이정은 초단을 시작으로 권효진 8단, 김경은 4단, 이슬주 2단을 연파하고 결승에 올랐다.

나카무라는 박지영·김희수 초단, 김은선 6단, 허서현 4단을 차례로 꺾고 첫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 여자 랭킹 10위를 차지한 나카무라는 4위 오유진과의 결승에서 역전에 재역전을 거듭한 끝에 승리를 가져갔다.

나카무라는 대국 후 인터뷰에서 “어제 4강에서 허서현 4단에게 이기고 결승에 올라 만족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우승까지 할 수 있어 너무 기쁘다”고 밝혔다.

우승을 차지한 나카무라에게는 1000만원의 상금이, 준우승을 차지한 오유진에게는 300만원의 준우승 상금이 주어졌다.

한편 지난 8~9일 프로대회와 함께 열린 아마추어 부문에서는 이윤 선수가 아마춘향부 우승을 차지하며 아마 최강에 올랐다. 전국여성단체전 월매부에서는 수원팀이 우승했다.

제7회 국제바둑춘향 선발대회는 남원시바둑협회와 전북바둑협회, 대한바둑협회가 주최·주관했다. 전북특별자치도, 남원시, 오켈리커피가 후원했으며 한국기원과 한국여성바둑연맹이 협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최신 글을 이메일로 받으려면 구독하세요.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