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요소 또 수출 중단…”베트남 등 공급망 다변화로 영향 제한적”(종합)

<div>中요소 또 수출 중단…" title="
中요소 또 수출 중단…"베트남 등 공급망 다변화로 영향 제한적"(종합)
" />

[세종=뉴시스]이승주 용윤신 기자 = 정부가 최근 중국의 요소 수출 중단 사태에 따른 국내 차량용 요소 수급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중국의 요소수 2차 중단 사태 이후 베트남을 중심으로 공급망을 다변화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18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중국에서 요소의 수출 통관이 지연되고 있다는 사실을 지난 7일 인지한 뒤 10일부터 이틀간 관계부처 및 요소관련 기업이 참가하는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해 관련 동향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기재부는 “중국의 요소수출 제한조치 이후 현재 우리 기업들은 베트남과 중동 등 대체수입선을 이미 확보해 충분한 물량을 도입 중에 있다”며 “올해 1~5월 요소 수입 중 중국산의 비중은 13%에 그치고, 중국의 수출 제한에도 탄력적으로 대응 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올해 1~5월 산업·차량용 요소 수입 비중은 중량 기준 베트남이 63%로 가장 많다. 중국 13%, 카타르 12% 순이다. 지난해 11월 말 중국의 요소 수출 제한 당시 대체수입선을 가동한 결과, 확보물량을 3개월 치에서 6개월 치로 2배 넘게 확대한 바 있다.

정부 관계자는 “현재 기업 및 공공비축 등을 합쳐 3개월분 이상의 차량용 요소가 확보돼 있는 점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이번 중국의 요소 수출제한에 따른 국내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정부는 앞으로도 국내 차량용 요소수 수급 상황 및 제 3국 요소 수입 동향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중국 정부와 원활한 요소 도입 방안을 협의하는 등 요소 수입 및 유통 등이 차질 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해나갈 예정이다.

앞서 우리나라는 지난 2021년 하반기 전국적인 요소수 대란을 겪었다. 그로부터 2년 만인 지난해 9월, 중국이 또다시 요소수 수출을 통제하면서 대란이 재연될 것이란 위기감이 고조된 바 있다.

당시에는 중국 의존도가 낮은 비료용 등이 대상인 만큼 국내에 미칠 파장은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우세했다. 하지만 3개월 만에 중국이 통제 대상에 차량용 요소까지 포함하면서 문제가 확대됐다.

요소는 비료용·차량용·산업용으로 나뉜다. 앞선 대란을 겪으면서 농업·비료용의 경우 중국 의존도가 크게 낮아졌지만 차량·산업용은 높다는 점에서 문제가 제기됐다.

지난해 1~7월 기준 농업용의 중국 의존도는 17.4%에 그치지만, 차량용은 대중 의존도가 90.2%에 달했다.이후 수입선 다변화를 거친 결과 중국 의존도는 다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yonyon@newsis.com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구독을 신청하면 최신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Related Posts

이슈 뉴스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